본문 바로가기

[3차 대국민 담화] 김광진 "꼼수 중의 꼼수"…표창원 "정쟁 일으키려는 이간계"

중앙일보 2016.11.29 15:58


박근혜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 담화 발표에 대해 김광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꼼수 중의 꼼수”라며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임기단축을 말했지만 2차 담화에서 검찰조사 받겠다는 약속도 하나도 지키지 않았다”면서 “3차 담화의 진정성을 위해선 검찰조사부터 받으라”고 촉구했다.

이어 “탄핵에 대한 시간을 빼고 개헌으로 이슈를 돌리겠다는 꼼수 중의 꼼수!”라며 “대통령직은 정치권의 합의가 아니라 자신이 오늘이라도 당장 내려놓으면 그만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박 대통령의 담화를 ‘이간계’라 칭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표 의원은 “많은 분의 예상대로 국회에 공을 넘기고 다양한 정치적 이해관계 속에 극심한 정쟁이 일어나도록 ‘이간계’를 쓴다”며 “일부 정치세력은 몰라도 다수 의원과 국민은 흔들리지 않는다. 과거에 통했던 정치공작은 이제 안 통한다”고 말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