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국정공백 걱정되면 스스로 퇴진 일정 발표해야"

중앙일보 2016.11.29 15:38
  
국민의당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탄핵을 앞둔 대통령의 꼼수"라며 탄핵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진퇴 결정을 국회에 맡긴다는 대통령의 임기단축 발언은 탄핵을 앞둔 대통령의 꼼수"라며 "대통령은 여러 수사를 동원해 국회에 공을 돌리고 있으나 결국 탄핵을 막겠다는 얘기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정말 국정공백을 걱정한다면, 국민에게 사과한다는 마음이 진실이라면 책임총리 수용과 함께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약속을 했어야 했다.다음달 1일까지 스스로 퇴진 일정을 발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