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대국민 담화] 박원순 “朴, 퇴진 않고 국회에 공 던지는 정치 술수”

중앙일보 2016.11.29 15:37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은 29일 국회가 여야 합의로 자신의 퇴진 일정을 결정해달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자기 스스로 퇴진을 결단하지 않고 국회에 공을 던지는 것은 또다른 정치적 술수”라고 비난했다.

박 시장은 이날 논평을 내 “반성 없는 대통령은 즉각 퇴진해야 한다”며 “국회는 예정대로 탄핵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통령은 여전히 국민들의 분노를 느끼지 못하고 있고 꼼수로 상황을 모면하려 하고 있다”며 “특히 국정농단에 대해 시종일관 책임회피를 하며 잘못한 것이 없다는 주장은 국민을 또다시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이어 “국회가 의견을 모으기 힘든다는 점을 감안한 식물 대통령의 임기연장 수단”이라며 “대통령은 책임회피에 급급하지 말고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필코 국민이 이긴다”고 덧붙였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