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대국민 담화] 추미애 “박 대통령, 반성 없이 탄핵 피하기 꼼수부려”

중앙일보 2016.11.29 15:23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 피하기 꼼수”라고 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조건없는 하야가 민심이고, 즉각 퇴진이 국정농단과 외교적 수치를 막고, 국정을 수습하는 지름길이자 유일한 길임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은 하야 언급 없이 국회에 그 책임을 떠넘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검찰이 공소장에 대통령을 공동정범, 때로는 주도적으로 지시한 피의자라고 적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은 겨우 718자에 해당하는 짤막한 답변을 했다”며 “그 답변 내용에는 아무런 반성과 참회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본인은 사익을 추구한 바 없다고 단언하고 일언지하에 범죄사실을 부정했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느냐”고 했다.

추 대표는 “우리는 헌법이 정한 헌법 수호기관으로서 국회의원의 헌정 수호 양심에 따라 탄핵발의 서명을 시작했다”며 “우상호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우리는 국회의원의 마음을 모아서 탄핵 절차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일 대오로 나갈 것”이라며 탄핵소추안 강행 방침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