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대국민 담화] 박지원 “朴 대통령 꼼수정치…계속 탄핵 추진”

중앙일보 2016.11.29 15:22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우리는 대통령의 꼼수 정치를 규탄하며 야 3당, 양심적인 새누리당 의원들과 계속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촛불의 민심과 탄핵의 물결을 잘라버리는 무책임하고 무서운 함정을 국회에 또 넘겼다”고 비판하며 이렇게 적었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 스스로의 책임이나 퇴진 일정은 밝히지 않고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것은 국회는 여야로 구성되었는바 현재 여당 지도부와 어떠한 합의도 되지 않는다는 계산을 한 퉁치기과 떠넘기기”라고 날을 세웠다.

박 위원장은 또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박 대통령에게 망치도 작은 망치가 아니라 해머로 대가리를 맞아버리니까 정신이 하나도 없다”며 “(박 대통령은) 절대 안 물러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국민담화는) 완전히 퉁치기이고 꼼수기 때문에 우리는 탄핵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탄핵 추진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제가 수차례 얘기했지만 탄핵의 주도권은 비박이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3차 담화로 인한 비박의 동요 가능성에 대해선 “제가 지금 동요를 하는지 안 하는지 거기에 다녀왔나”라고 신경질적 반응을 보였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