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대국민 담화] 김용태 "도대체 자신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모르고 있다"

중앙일보 2016.11.29 15:21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 의원은 29일 대통령의 3차 담화에 대해 "역시 국민의 기대를 무참하게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도대체 자신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모르고 있다.국회에 어물쩍 공을 넘겨 놓고 시간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나 본데 어림도 없는 소리다"라고 말했다.

이어 "법 안 지키는 대통령에 맞서 법 만드는 국회는 법대로 하자"면서 "국회는 바로 탄핵을 의결해야 한다. 어정쩡하게 시간을 보낸다면 국민들은 광화문이 아니라 여의도로 모일 것이다"고 탄핵을 촉구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