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찔하고 짜릿한 자전거 타기…댐 난간 위에서 묘기

중앙일보 2016.11.29 13:35

이보다 더 짜릿할 수 없다. 200m 높이의 댐 난간에서 자전거를 타는 파비오 빕머(사진) 얘기다.

오스트리아의 유명 바이커인 그는 28일(현지시간) 현지 쾰른브라인슈페르 댐에서 찍은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경사가 무척 가파르지만 빕머는 침착하게 난간 위에서 자전거를 탔다. 몇차례 균형을 잃을 뻔했지만 무사히 완주했다. 정말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