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NL측 "이세영 잘못만은 아니다…가장 큰 책임은 제작진"

중앙일보 2016.11.29 11:26

tvN 성인 코미디 프로그램 'SNL코리아8' 제작진이 아이돌 그룹 B1A4에 대한 성추행 논란에 대해 재차 공식 사과했다.

제작진은 28일 늦은밤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 올린 두번째 사과문을 통해 "금번 사건은 이세영 개인의 잘못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도록 문제점을 즉시 개선하지 못한 점, 또 문제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채 해당 영상을 페이스북이라는 공적인 공간에 노출한 점 등 가장 큰 책임은 SNL 제작진에 있다"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이어 "근본부터 고민해 다시는 유사한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다시 한번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제작진이 온라인에 공개한 'B1A4 캐스팅 비화' 영상속에서 개그우먼 이세영(28) 등 ‘SNL8’ 여성 크루들은 아이돌 그룹 ‘B1A4’에게 인사하며 멤버들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듯한 상황을 연출했다. ‘B1A4’ 멤버들은 스킨십에 당황하며 주요 부위를 가리는 제스쳐를 취했고 이 영상을 본 팬들은 성희롱이라며 크게 분노했다.

SNL에 고정출연 중인 이세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려 용서를 구했지만 네티즌들의 분노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B1A4 측은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컴백을 앞두고 생각지도 못한 이런 이슈가 생겨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tvN 'SNL코리아' 제작진을 비롯해 이세영 씨에게도 충분한 사과를받았다"고 전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