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두언 "김무성, 국민들은 떡 줄 생각도 없는데…유승민은 'TK적자' 못벗어나"

중앙일보 2016.11.29 10:32
정두언 전 의원. [중앙포토]

정두언 전 의원. [중앙포토]

최근 새누리당을 탈당한 정두언 전 의원은 29일 김무성 전 대표에게 “국민들은 떡 줄 생각도 없는데 나 떡 안 먹겠다 그래도 되는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데 대한 비판이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전 대표에 대한 평가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사실 대권주자의 자질이 뭔지 잘 모르겠다. 아무나 다 대권주자라 그래도 되는거냐”며 “저도 대권 불출마 선언을 할까 고민 중”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는 좋아하는 면도 있는데 당 대표 시절에 박근혜 대통령과의 관계를 보면 한심했다"며 "얼마든지 본인이 자기 역할하면서 대권 주자로 발돋움할 수도 있었는데 번번이 '30시간 법칙(청와대·친박계 등과 갈등이 생기면 30시간 안에 물러섬)'을 지키면서 꼬리를 내린 것부터 문제가 있다"고 혹평했다.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에 대해선 “생각이 진취적이고 용기가 있는건 좋은데 이상하게 (새누리당 핵심 지지세력인) TK(대구·경북)권력의 적자라는 자부심이 있다”며 “거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또 벗어나길 두려워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새누리당 뿐 아니라 정국이 '유승민 판'"이라며 "본인의 움직임에 따라 정계의 모양이 바뀌고, 스스로 새로운 보수의 축이 될 수 있는데 대구에서 못 빠져 나오고 꽁꽁 묶여 있으니 답답하다”고 했다.

내년 1월 귀국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정치적 전문성이 없다”며 “정치는 절차와 과정이 중요한 것이고 타협과 배려, 안배가 중요한데 경험이 없고 모르고 덤벼들면 일을 잘못 만든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친이명박계지만 “이 전 대통령도 큰 기업을 수십 개 운영해봤으니 '이런 나라 정도야' 그렇게 말씀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여권의 다른 대선주자들에 대해선 “남경필 경기지사는 저와 오래 뜻을 같이 해왔기에 함께 탈당을 했던 것이고, 원희룡 제주지사는 속이 하도 깊고 복잡해서 평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