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권 출마’ 심중은? … 문재인, 뉴스룸 인터뷰 발언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9 10:05

지난 28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선’ 관련 답변을 두고 네티즌의 설전이 펼쳐지고 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문 전 대표에게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향후 행보 등에 대해 인터뷰했다. 손 앵커는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이유가 조기 대선을 염두한 것이냐”고 물었다. 문 전 대표는 “헌법에 정해진 절차가 있으니 그 절차에 따르겠다”고 답했다.

이에 손 앵커가 다시 한번 확답을 구하기 위해 “하야 후 60일 이내 치러야 하는 대선을 염두에 두고 하시는 말씀이냐”고 물었고, 문 전 대표는 “가장 기본은 헌법 절차를 따르는 것”이라면서도 “상황에 따라서는 국민의 의사를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대권 출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적시하지는 않았다.

문 전 대표는 현재 여야를 막론하고 대선주자로서 독보적인 여론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그는 그동안 ‘대권 행보’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대선 관련 질문을 공식 석상에서 여러 차례 받아왔다. 이날 ‘뉴스룸’에서도 이같은 질문을 받았으나 확실한 입장을 말하지는 않아 재차 논란이 된 것이다.

이때문에 그의 대답을 두고 네티즌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전히 두루뭉술한 대답이었다”는 의견과 “질문에 적절한 대답이었다”는 반응이다.

방송 직후 한 네티즌은 문 전 대표의 발언을 분석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헌법에 따르되, 국민 의사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그의 발언은 ‘(박 대통령이) 즉각퇴진하면 기본적으로 헌법에 따라 임하되, 만일 상대적으로 준비가 덜된 정당 후보들이나 그 지지층의 불만이 크다면, 무시하지 않고 정치적인 해법과 합의를 통해 받아들일 준비도 되어있다’는 뜻이라고 주장이다.

실제 문 전 대표는 이날 '상황'에 대해서 "60일이라는 조기 대선이 갑자기 닥쳐와서 각 당이 제대로 대선을 준비하기가 어렵고 또 국민들이 제대로 또 후보를 선택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면 그러면 당연히 국민들께서 그에 대한 의견들을 표출해 주실 것이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60일 내 대선 치르도록 헌법 규정이 있으니 내가 나갈겁니다’라 대답했어야 하나요? 헌법과 국민의 뜻 외에 달리 뭐라하지요?”라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