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진우 "검사님들, 저 부르지 마요. 못 나가요. 피부관리 일정 때문에" 비꼰 글 화제

중앙일보 2016.11.29 07:50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에 협조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를 비꼰 주진우 시사인 기자의 SNS 발언이 화제다.
추천 기사
 
주진우 기자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 못 나가요. 피부 관리 일정상 어려움이 있으니까요"라고 적었다.
 
이는 "시국 수습 방안 마련 및 특검 임명 등 일정상 어려움이 있다"는 유영하 변호사(박 대통령의 변호인)의 발언을 박 대통령의 피부관련 시술 의혹과 '버무려' 비꼰 것이다.
 
주 기자는 이어 "건도 안 되는 사건을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저를 세 번이나 소환조사하더니… 하기야 대통령이 법을 무시하고 헌법을 유린하는데 검사님들이 법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까?"라며 검찰을 힐난했다. 

그는 2012년 부산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바 있다.
 
그는 "대통령님, 검사님. 법이라는 게 있어요. 잘 모르시겠지만…"이라는 맺음말로 대통령과 검찰을 함께 질타했다.
 
주 기자는 지난 24일에는 페이스북에 "박근혜 대통령 가카, 이제 약에서 깨어나세요. 다 들통났어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