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친박 중진들, 대통령에 아부하다 식물대통령 되니 쓴소리 하는 격"

중앙일보 2016.11.29 07:16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28일 친박 중진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명예퇴진을 건의한 것에 대해 "쓴웃음만 난다"고 비난했다.
추천 기사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이 힘 있을때는 아부만 하다가 힘이 다 빠져 식물대통령이 되니 쓴소리 하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그렇게 믿었던 진박도 이정현 대표 빼고 모두 등을 돌렸으니 권력무상이다. 그럼에도 친박 중진들은 하나는 정확히 보고 있다. 하야보다 탄핵이 더 불명예스럽다는 것 말이다"라며 "하야는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고 탄핵은 끌려 내려오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제는 4월말 명예퇴진도 국민들이 수용할지는 의문이다. 우선 국민들이 대통령의 4월말 하야를 기다릴 인내심이 있냐는 것"이라며 "4월말까지 대통령이 헌법상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면 또 무슨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방법도 없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또 "탄핵과 하야가 대립되는 것도 아니다. 탄핵 심사 중에도 대통령은 자유 의지에  따라 사임 의사를 표현할 수 있다. 그러면 국회와 협의해서 사임 날짜를 정한 뒤 국회가 탄핵 철회를 하는 수순을 밟아 사임을 할 수 있다"라며 "때문에 대통령이 탄핵 기간 중에 마음이 바뀌어 사임을 한다 하더라도 그것이 지금 탄핵 절차를 밟는 것과 대립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이 예정대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그는 "대통령께서 4월말 '조건없는' 자진 하야를 받을 가능성은 높아보이진 않는다"며 "하지만 혹시 받더라도 그때까지 대통령 권한을 행사할 아무런 정당성이 없기 때문에 탄핵을 통해 즉각 직무정지를 시키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