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무부 "평화적 시위와 집회 지지, 국민들 말할 권리 있어야"

중앙일보 2016.11.29 07:03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

'최순실 비선실세' 파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한달 넘게 이어지는 데 대해 미국 정부도 지지 의사를 밝혔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집회 관련 보도를 봐서 내용을 알고 있다"며 "평화적 시위와 집회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잘 알려져 있고, 전 세계에서 계속 그것을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당연히 정부에 대한 그들의 우려에 대해 나가서 말할 권리를 갖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그러나 "이것이 한국, 한국 정부, 한국 국민에 대한 우리의 방위 약속을 조금도 변화시키지는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우리의 모든 동맹 약속을 계속 확실하게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미국의 확고한 동맹이자 친구, 파트너"라면서 "한미동맹에 대한 우리의 약속, 한반도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과 관련해선 아무 것도 변할 게 없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한국 정부 측과 얘기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커비 대변인은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그곳의 카운터파트와 매일 지속해서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확신한다"며 "다시 한 번 말하지만 그런 것(평화적 시위와 집회를 보장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작동 방식이다. 국민들은 그런 권리와 능력을 갖고 있고 그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다. 그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