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현웅 사표 수리 최재경은 보류

중앙일보 2016.11.29 02:19 종합 1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김현웅 법무부 장관의 사표는 수리하고,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는 보류했다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장관은 검찰이 박 대통령을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피의자로 입건하는 상황이 발생하자 지난 21일 “지금의 상황에선 사직하는 게 공직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사표를 제출했다. 최 수석도 지난 22일 같은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두 사람이 사정(司正) 라인의 핵심임을 감안해 사표를 반려해 달라고 설득해 왔다.

하지만 김 장관은 끝내 퇴진 의사를 굽히지 않아 이날 사표를 수리했다. 최 수석에 대해선 박 대통령이 사실상 사의를 반려하고 최 수석도 수용했지만 일단 발표는 ‘보류’로 했다는 관측이다. 최 수석은 사표 제출 이후에도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해 왔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