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청원 등 친박 핵심, 대통령 명예퇴진 건의

중앙일보 2016.11.29 02:19 종합 1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친박계 핵심 중진들이 28일 비공개 오찬 회동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질서 있고 명예로운 퇴진을 건의하자”는 쪽으로 다수의 의견을 모았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최경환·윤상현 등 비공개 회동
“이대로 가면 탄핵 밖에 없어
대통령 스스로 입장 표명을”
허원제 정무수석 통해 전달

 서울 마포의 한 식당에서 진행된 대책회의 성격의 이날 오찬에는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8선) 의원과 정갑윤(5선), 최경환·홍문종·유기준·정우택(이상 4선), 윤상현·조원진(이상 3선) 의원 등이 참석했다. 한 참석자는 “서 의원이 ‘명예로운 퇴진 외엔 다른 방법이 없는 것 아니냐. 이대로 간다면 국회에서 탄핵될 수밖에 없는데,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도 스스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고 상당수 참석자가 동의했다”고 전했다. 정우택 의원은 “처음엔 다른 의견도 있었고, 탄핵으로 가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결론적으로는 대부분 동의했다. 그래서 청와대 허원제 정무수석에게 전화까지 했다”며 “사실상 단일안으로 건의한 것으로 봐도 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오찬이 끝난 뒤 일부 기자들이 ‘청와대에 질서 있는 퇴진을 건의하는 것이냐’고 묻자 “(회동에서) 그런 이야기도 했다. 그 부분에 공감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질서 있는 퇴진론은 박 대통령이 일정한 시점에 하야 할 것임을 선언하고, 새 총리가 과도내각을 이끌면서 조기 대선을 준비하는 수습안을 말한다. 전날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 각계 원로 20명이 박 대통령에게 내년 4월까지 질서 있는 퇴진론에 입각해 하야할 것을 제안한 것도 모임 분위기에 영향을 미쳤다고 다른 회동 참석자는 말했다.
 
원로들의 하야 제안 다음 날 친박들 “질서있는 퇴진 공감”
그러나 야권은 탄핵 절차를 예정대로 진행해 이르면 2일 국회 표결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본지에 “박 대통령이 물러난다는 명확한 입장 표명이 나오지 않는 이상 탄핵 일정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대통령의 퇴진 이행 약속 등이 제시된 뒤에야 논의해볼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우리는 무조건 탄핵만 보고 간다. 이런 움직임에 신경 쓰지 않겠다”고 했다.
 
관련 기사

야권과 함께 탄핵 추진에 나선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 비상시국위원회의 황영철 의원은 “실제로 대통령의 입장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책임 있는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탄핵 국면을 흐리기 위한 노림수로 오해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김무성 전 대표는 “다른 변수가 없으면 탄핵은 그냥 가는 것”이라고 말했지만 ‘대통령이 명예퇴진을 받아들인다면’이란 질문엔 “그건 그때 가서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서승욱·이충형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