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기환 오늘 조사…검찰 “금품 수수 등 물어볼 게 많다”

중앙일보 2016.11.29 01:43 종합 10면 지면보기
현기환(57·사진) 전 대통령 정무수석이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 개발 비리와 관련해 29일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는다. 엘시티 사업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66·구속) 회장은 회삿돈 705억원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28일 재판에 넘겨졌다.

시공사 선정, 거액 대출 개입 의심
현 전 수석은 “금품 받은 적 없다”
검찰 “다른 정·관계 인사도 수사”

이 회장의 횡령액은 구속영장 청구 당시의 금액(575억원)보다 130억원가량 늘었다. 이 회장의 횡령·사기 혐의와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알선수재 등 혐의로 현 전 수석을 29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고 28일 밝혔다.

윤대진 2차장검사는 이날 “현 수석에게 알선수재 등 여러 가지 혐의를 두고 있다. 물어볼 게 많다”고 말했다. 현 수석에게 돈이 흘러 들어갔는지는 “조사를 해봐야 안다. 구체적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은 “사실관계 확인 뒤 판단할 문제”라고 했다.

현 전 수석은 포스코건설이 ‘책임준공’을 전제로 엘시티 시공에 참여하고, 엘시티가 부산은행을 주간사로 하는 16개 금융기관(대주단)에서 1조7800억원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약정을 받는 데 개입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고 있다. 또 엘시티가 부산시의 특혜성 인허가와 관련해 모종의 역할을 했을 것이란 의혹을 사고 있다. 알선수재는 공무원의 직무에 관해 알선 행위를 하고 그 대가로 금품 등을 수수한 사람에게 적용된다.

검찰은 이 회장을 지난 12일 구속한 뒤 현 전 수석이 여러 대가로 금품을 받았는지 등 혐의를 입증하는 데 주력해 왔다. 이 회장과 현 전 수석, 주변 인물의 계좌를 광범위하게 추적했다. 이 회장이 자주 출입한 전국 골프장 14곳과 서울·부산의 유흥주점 3곳, 현 전 수석의 서울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분석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의 조사 후 다른 정·관계 인사도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현 전 수석은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어떤 청탁·압력을 행사하거나 금품을 받은 적이 없다”며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 회장도 여전히 정·관계에 금품 로비를 하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있다.

28일 기소된 이 회장의 사기·횡령 금액은 705억원으로 구속영장 청구 당시(575억원)보다 130억원 늘었다. 2011년 2월~2013년 5월 허위 설계·컨설팅 용역을 통해 받은 부산은행 대출금(44억원), 2개의 특수관계 회사의 자금(33억원)을 빼돌리거나 민원 해결을 명목으로 자금을 관리하는 신탁회사에서 횡령한 돈(53억5000만원) 등이 추가됐다. 검찰은 “이 회장이 사기·횡령한 돈을 사적으로 사용하거나 사업과는 무관하게 자신이 운영하는 청안건설과 특수관계 회사의 운영자금으로 사용한 사실이 확인됐다. 현금으로 인출한 부분(수십억원)은 아직 사용처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엘시티 분양 과정에서의 비리도 밝혀졌다. 이 회장은 분양대행사 대표 최모(50·구속)씨와 짜고 1000만~2000만원씩 웃돈(프리미엄)을 주고 분양권을 사들이며 분양이 잘되는 것처럼 꾸몄다. 분양이 잘된다는 소문에 42명이 웃돈을 벌기 위해 5000만원씩을 내고 계약을 했다가 분양권을 다시 사려는 사람이 없어 계약금을 포기해야 했다. 이 회장과 최모 대표는 이런 식으로 총 21억원을 가로챘다. 이 회장은 또 주택청약 과정의 1~3순위 절차를 무시하고 부산의 일부 유력 인사와 지인, 가족 등 43명에게 사전 분양해 주택법을 위반했다.

부산=황선윤·최은경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