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6개월 만의 복귀 앞둔 우즈 “나 아직 안 죽었어”

중앙일보 2016.11.29 01:03 종합 24면 지면보기
지난 5월17일 미국 워싱턴 D.C. 인근 콩그레셔널 골프장. 타이거 우즈(41·미국)는 자신이 주최하는 골프대회 홍보를 위해 아마추어 골프 클리닉에 참가했다. 호수를 사이에 두고 102야드 거리에서 샷을 하는 레슨이었다.

내달 2일 본인 주최 대회에 출전
두차례 허리수술서 완쾌 자신감
골프계 “몸이 아닌 멘털이 문제”

우즈에 앞서 샷을 한 아마추어 골퍼의 공은 한 번에 그린에 올라갔다. 이번엔 우즈가 시범을 보여야 할 차례였다. 우즈의 첫 번째 공은 물에 빠졌다. 두 번째 공도 물에 들어갔다. 우즈가 “이제 그만 할래요” 라고 했는데 사회자가 다시 공을 던져줬다. 우즈는 억지로 세 번째 공을 쳐야 했다. 공은 또 물에 빠졌다. 우즈는 클럽을 놓고 돌아갔다. 많은 관중들이 이를 지켜봤다. 우즈의 자신감에 커다란 상처를 줬을지도 모를 사건이었다.
타이거 우즈가 2일(한국시간) 투어에 복귀한다. 자신이 주최하는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통해서다. 바하마 뉴프로비던스 알바니 골프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세계랭킹 3위 더스틴 존슨(32·미국), 4위 헨릭 스텐손(40·스웨덴), 5위 조던 스피스(23·미국) 등 16명 참가한다. 28일 현재 우즈의 세계랭킹은 879위까지 떨어졌다.

우즈는 지난해 8윌 윈덤 챔피언십 이후 대회에 한 번도 참가하지 못했다. 그 동안 허리 수술을 두 차례 받았다. 올 초까지는 자신감이 넘쳤다. “재활이 잘 되고 있다”고도 했다. “허리 부상이 완쾌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를 반박하며 연습 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6월 US오픈을 앞두고 일찌감치 참가 신청서도 냈다. 그러나 5월 콩그레셔널 골프장에서 해저드에 공을 세차례나 빠뜨리는 사건 이후 소극적이 됐다. 우즈는 US오픈에 나가지 않았다. 10월 초 열린 세이프웨이 오픈에 복귀한다고 공식 발표까지했다가 대회 직전 취소했다. 당시 우즈는 “아직 경기할 준비가 안됐다. 건강은 좋지만 내 경기력은 취약하다”고 밝혔다. 이번 히어로 월드 챌린지는 그의 세 번째 복귀 시도인 셈이다. 우즈의 에이전트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27일 “우즈는 건강하다”고 재차 확인했다. 그러나 골프계에서는 우즈의 몸이 아니라 멘털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우즈가 정신적으로 취약하다는 것이다.

우즈가 복귀전으로 선택한 히로 월드 챌린지는 컷탈락이 없다. 코스도 쉬운 편이다. 우즈의 복귀를 앞두고 “우승경쟁을 할 수 있다”부터 “80타를 깨기 어렵다” “중간에 기권할 것” 등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우즈는 최근 TV 쇼에 나가 “잭 니클라우스의 메이저 18승 기록을 넘어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번 대회를 앞두곤 “나 아직 죽지 않았다”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