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탄핵 후 당 해체…친박계 인적 청산 시작될 것”

중앙일보 2016.11.29 00:35
원희룡 제주지사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작업이 마무리되면 새누리당 친박계에 대한 인적 청산 작업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 기사

원 지사는 이날 오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뒤 “구체적 방법은 좀 더 논의돼야 하겠지만 강도 높은 책임 추궁이 있어야 되리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원 지사는 이날 서청원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인사들이 박 대통령의 퇴진을 주장한 데 대해서도 “그게 남 얘기가 아니다”며 “친박 수뇌부도 공동 책임을 지고 퇴진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퇴진은 시간 문제”라며 “이후 새누리당 해체 작업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원 지사는 “당을 해체시키려면 새누리당 내에서 작업해야 한다”며 “다수를 남겨 놓고 소수만 탈당하면 당을 어떻게 해체시킬 수 있겠느냐. 마지막까지 당내에서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