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6 안전교육시설' 주민 반대로 표류 위기

중앙일보 2016.11.28 18:09
4·16 교육시설 위치도

4·16 안전교육시설 위치도

‘4·16 안전교육시설’ 조성 사업이 표류 위기에 놓였다. 이 시설이 들어설 부지 인근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어서다. ‘4·16 안전교육시설’은 세월호 사고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이 사용했던 ‘4·16 기억교실’과 추모관·안전교육 관련 연수시설 등이 들어서는 시설이다.

경기도 안산시는 고잔동 산83 번지 일원에 조성할 공공청사(4·16 안전교육시설) 신설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결정(원고잔공원 선형변경 등) 주민 공람·공고를 실시한 결과 2321명의 반대의견이 접수됐다고 28일 밝혔다. 공고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진행됐다.

시는 공고문에서 공공청사 신설에 따른 부지(전체면적 4431㎡) 마련을 위해 단원고 앞 S자형 왕복 2차로 도로(중로2-22호선)의 직선화, 원고잔공원의 면적 축소(전체 12만646㎡ 중 3400㎡), 단원고 부지 축소(1만8747㎡ 중 773㎡) 등의 내용을 알렸다. 해당 부지가 확정되면 내년 초 설계용역을 진행한 뒤 2018년 착공해 2019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총사업비는 90억원으로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다.

공고기간 접수된 반대 의견은 개인이 아닌 서명지 형태로 접수됐다. 고잔1동 통·반장 협의회가 작성한 설문지에 주민들이 사인한 것이다. 설문지에는 ‘원고잔공원 선형변경 반대, 위치 결정 전 주민의견 수렴 자리 마련되지 않음’, ‘4·16 안전교육시설이 4·16 안전공원(위치 등 용역의뢰 중)에 설치되길 바람’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시는 주민들의 반대 의견이 접수됨에 따라 지난 21일 공문을 통해 사업시행자인 경기도교육청에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반대의견이 접수된 만큼 ‘사업 계속 추진’ 또는 ‘유보’를 결정해 달라는 것이다.

도교육청이 ‘계속 추진’ 입장을 내면 내년 1월 도시계획위원회에 ‘도시관리계획 결정’ 안건 상정 등 행정절차가 예정대로 진행된다. 반면 ‘유보’ 입장을 내면 행정절차는 일시 중단된다. 주민 반대가 거세지면 새로운 장소를 찾아야 하는 등 사업을 처음부터 재추진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내부 검토 중이다. 안산시와 협의해 의견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도시계획시설 결정시 주민공청회 대상이 아니지만 4·16관련 시설이다보니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도교육청의 입장이 전달 되는대로 행정절차 지속 여부를 결정 짓겠다”고 말했다.

안산=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