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직 프로야구선수 성추행 혐의로 경찰조사 받아

중앙일보 2016.11.28 17:32
현직 프로야구 선수가 50대 여성 대리기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LG트윈스 구단 소속 투수 정모(26)씨를 성추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고 28일 밝혔다.

정씨는 28일 0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대리기사를 불러 강남구에서 동작구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가는 길에 대리기사 이모(58·여)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씨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어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정씨의 변호인에 따르면 피해자는 정씨가 조수석에 앉은 채 바지를 내려 성기를 노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씨 측은 "술 취한 상태여서 바지가 조금 내려간 것을 눈치채지 못 했을 수는 있다. 하지만 성기가 보일 정도로 일부러 바지를 내린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정씨 측은 사실 관계를 입증하기 위해 경찰에 차량 블랙박스를 제출했다. 정씨 측은 "블랙박스에 조수석이 찍히지는 않지만, 피해자가 차 안에서 항의의 의미로 소리를 질렀다고 주장하고 있어 그 부분이 사실인지 입증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윤재영 기자 yun.jae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