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영구 “내가 최순득 연예인? 연락 끊었다” 발끈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8 16:24

방송인 조영구가 일명 ‘최순득 연예인’으로 자신이 지목된 데 대해 거듭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조씨는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최씨와 친분이 있는 ‘회오리 축구단’ 소속 연예인으로 자신이 언급된 것에 대해 “실세와 친하면 이렇게 못 떴겠느냐”고 발끈했다.

앞서 그는 JTBC와 인터뷰에서 “2006년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장시호씨 결혼식과 아들 돌잔치 사회를 본 적이 있다”면서 “(최순득씨가) 워낙 호탕하고 말도 약간 거칠어서 나와는 잘 맞지 않았다. 몇 년 전부터 연락을 끊었다”고 한차례 해명한 바 있다.

최순득씨는 청와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의 둘째 언니로, 유명 연예인과 경찰 고위직 간부 부인 등과 친분을 쌓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