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대통령 하야해도 사법처리 피할 수 없어"

중앙일보 2016.11.28 15:54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28일 우리 사회 원로들이 늦어도 내년 4월까지 대통령 하야를 요구한 것과 관련 "하야하더라도 사법처리는 피할 수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질서있게 퇴진하고 내년 4월로 시간을 못박아 하야를 하더라도 거기에 반드시 덧붙일 것은 사법 처리"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 원로들의 요구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 그것에 대한 대답은 대통령이 하셔야 하지만, 대통령의 뜻이 나온다면 비상시국위를 소집해 거기에 대한 논의를 한번 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전 대표는 사법처리 불가피론에 대해선 "지금 국민들의 감정이 저질러진 위법행위에 대해 그냥 눈감고 넘어갈 분위기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김 전 대표는 새누리당 비대위 구성 시점에 대해서는 "탄핵과 관계없이 비대위는 빨리 구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탄핵과 개헌을 '패키지 딜'로 묶어야 한다는 자신의 구상에 대해서는 "광장의 분노로 국정 공백이 장기화하면 안되고 그 분노를 흡수할 수 있는 장치가 탄핵밖에 없기 때문에 탄핵 절차는 그대로 진행돼야 한다"며 "다시는 최순실 국정농단 같은 사태가 일어나지 않게 하려면 제왕적 권력구조를 바뀌어야 하기 때문에 개헌은 개헌대로 논의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