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소년 홈런왕은…이성원, 파워쇼케이스 챔피언십 첫 챔프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8 15:49
고등부 우승자 이성원

고등부 우승자 이성원

‘2016 파워쇼케이스홈런왕챔피언십’이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이 대회는 국내 야구인의 축제로 한국에서 처음 열렸지만 미국 메이저리그의 스카우트들과 KBO스카우트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이틀간 국내 최고 거포 유망주를 꿈꾸는 청소년 야구선수들이 열띤 레이스를 펼쳤고, 그 결과 장안고 이성원(17)이 초대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지난 21일 열린 예선전에서는 홈런 1개에 그쳤지만, 22일 오전 추가 예선 써든데쓰방식을 통해 최종 10인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그리고 결선에서 홈런을 3개를 친 뒤 마산 용마고의 오영수(17)와 세 차례 연장 승부를 치러 끝내기 홈런을 기록하며 17세 이하 홈런왕에 올랐다.
 
이성원과 치열한 접전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오영수는 비거리 128m짜리 대형홈런을 터뜨려 장타상을 수상했다.
 
중학생 부문(14세 이하)에서는 김태현(14, 부천중)이 결선 연장 끝에 홈런왕을 차지했다. 그는 소속 팀에서 1루수와 투수를 맡고 있다.
 
한국 대표로 선발된 두 선수는 세계적인 장타대회 ‘월드 파워 쇼케이스’ 출전권을 획득해 27일부터 태극마크를 달고 실력을 뽐낼 예정이다.
 
21일~22일 치러진 경기 결과 고등학교 부문 랭킹은 ▲이성원(장안고) ▲오영수(마산 용마고) ▲유호산(경동고) ▲이창용(신흥고) ▲이동희(대구고) ▲김태원(야탑고) ▲변우혁(천안북일고) ▲정문근(서울고) ▲이상민(김해고) ▲진우영(글로벌 선진고) 순이었다.
 
중학교 부문 랭킹은 ▲김태현(부천중) ▲최우인(대치중) ▲김현준(자양중) ▲박찬진(휘문중) ▲이주형(매송중) ▲정원영(신월중) ▲선지승(안산중) ▲박정빈(청량중) ▲윤재영(양천중) ▲위재현(안산중) 순으로 확인됐다.
 
한편 ‘용달매직배 홈런왕더비 챔피언십’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김용달 한국야구위원회(KBO) 육성위원, 미래전람, 길스포츠매니지먼트 공동주최로 진행됐다.
 
또한 ‘월드 파워 쇼케이스’는 워싱턴의 거포 브라이스 하퍼와 시카고 컵스 앤서니 리조,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배출한 세계적인 홈런왕 대회다.  메이저리그 30개구단 스카우트가 모두 참관하는 행사로 대회 개최 후 현재까지 약 150명의 선수들이  메이저리그(ML)나 마이너리그에 진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