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키코모리'도 늙어간다 … 日 히키코모리 절반이 40대 이상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8 14:38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일본의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가 장기화·고령화 되고 있다. 특히 전체 히키코모리 인구 중 40대 이상이 30%에서 최대 50%까지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9월 일본 내각부가 발표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히키코모리의 장기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15~39세인 히키코모리는 54만 1000명으로 추정됐다. 이들 중 7년 이상 히키코모리 생활을 한 사람이 5년 전보다 배가 많은 34.7%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지자체의 조사에 따르면 전체 히키코모리 인구 중 40대 이상이 30%에서 5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시마네 현의 조사에 따르면 전체 히키코모리의 50%가 40대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도쿄도 마치다시의 조사에서는 전체 히키코모리의 30%가 40대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히키코모리의 장기화·고령화의 원인으로는 1990년대 당시 20대 초반 히키코모리들이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오지 않는 가운데 나이가 든 점이 꼽혔다.

또한 과거와 달리 최근엔 히키코모리들이 자신과 비슷한 사람들과 소셜 미디어를 통해 교류하는 것도 장기화 현상을 지속시키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페이스북·트위터 등으로 소통할 수 있으니 집 밖으로 굳이 나올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28일 일본 도쿄신문에 따르면 KHJ전국히키코모리가족회연합회가 후생노동성의 지원을 받아 히키코모리 생활을 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히키코모리 가족연합회는 실태조사 후 히키코모리의 사회참가 유도를 위한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