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 "'박근혜 교과서' 폐기하라"

중앙일보 2016.11.28 14:22
야당은 28일 정부가 공개한 국정교과서에 대해 "박정희 치적을 강조하는 '박근혜 교과서'이며 '친일 독재 미화 교과서'"라고 비판했다.

야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14명이 함께 낸 성명에서 이들은 "오늘 공개된 국정 역사교과서는 박정희 치적을 강조하고 대한민국의 임시정부 역사와 항일독립운동사를 축소시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당 교문위원들은 또 "가장 중요한 집필진에 있어서, 현대사 집필진 7명 중에 현대사 전공자는 없었고, 4명이 뉴라이트 계열인 ‘한국현대사학회’나 ‘교과서포럼’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또 "남은 2명 역시 교학사 교과서 찬성자이거나 ‘5.16 군사혁명’을 주장한 사람들로 편향된 역사관을 가진 집필진으로 가득 찼다"고 덧붙였다.

이전 교학사 교과서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부정하고 친일과 독재를 미화한 내용이 여전히 남아있다는 것이 야당 교문위원들의 분석이다.
관련 기사

이들은 "위안부 학살을 은폐하고,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그 공적을 과대 포장하고 과오는 축소시켰다"고 비난하면서 "통일과 평화를 위한 이전 정부의 노력을 축소하고, 냉전 시각은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내용을 보고 판단하라고 했는데, 이제 내용을 봤다. 더 이상 역사관에 대해 논쟁할 필요도 없다. 밀실에서 음습하게 추진해온 친일 독재 미화, 박정희 기념 국정 역사교과서는 당장 폐기하라"고 밝혔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