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집필진 유호열 "대통령을 위해 기도하자" 글

중앙일보 2016.11.28 13:30
교육부가 28일 발표한 집필진 31명 명단에 포함된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가 지난달 26일 자신의 SNS에 “박근혜 대통령을 위해 기도하자”는 글을 올렸다.

국정교과서 집필진 유호열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하자” 발언
지난달 26일 자신의 SNS에서 “하느님 앞에 죄없다고 할 사람 있나”
유 교수는 역사 교과서 현대 단원 집필 참여

그는 “최순실 파문으로 국가가 혼돈에 빠져 있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대통령님 곁에 책임지는 측근 하나 보이지 않는다”고 썼다. 그런 다음 “사면초가, 지금이야말로 국가와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할 때입니다. 신앙과 정파에 관계없이 대한민국과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라고 촉구했다. 또한 성경의 마태복음 10장 26절을 인용해 “하느님 앞에 죄없다고 할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유 교수는 현재 국사편찬위원회 위원과 민주평통자문회의 수석부의장도 맡고 있으며, 이번 국정교과서 편찬에 참여했다. 현대사 단원은 유 교수 이외에 5명이 집필진에 참여했다.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는 이날 집필진 구성과 관련해 “균형성과 전문성을 고려했으며, 공모와 초빙을 통해 학계의 전문가들로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을 위해 기도하자는 그의 발언으로 인해 집필진의 구성을 놓고 논란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