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당 "국정교과서 강행시 교육부 장관 해임 및 교육부 폐지 추진"

중앙일보 2016.11.28 13:16
유성엽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28일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강행 방침에 대해 "일방적 역사관만 서술한 국정교과서가 강행될 경우 교육부 장관의 국회 출석금지, 해임 추진, 교육부 폐지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인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국정교과서 강행은 불난 집에 기름을 끼얹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총장은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서도 "외형은 뽀대나게 좋게 나왔지만 모두가 우려했던 대로 친일파라는 단어를 삭제하고,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대한민국 수립이라 표현하며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부정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승만-박정희 정권에 대한 지나친 미화 등 편향된 역사관으로 기술해 학교와 현장에 극심한 반발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국정교과서는 많은 반대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밀어붙였다는 것이 중론이다. 광화문 촛불집회에 모인 학생들도 국정교과서 철회와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며 교육부에 국정교과서 철회를 요구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