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국정교과서는 박정희 친일행적 지워내려는 괴물 교과서"

중앙일보 2016.11.28 11:42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8일 박근혜 정부의 국정교과서 강행과 관련, "아버지인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 이러한 국정교과서를 다시 추진하는 박근혜 대통령은 진정한 획일화 대통령"이라고 비난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상무위 회의에서 "국정교과서는 획일화 교과서"라며 국정교과서의 즉각적인 폐기를 주장했다.
 
그는 "1948년을 대한민국 수립으로 규정하는 사실상의 건국절 주장 역시 용납하기 힘들다"며 "이는 헌법에 명시된 임시정부 법통을 무력화하고, 친일파에게 자신의 행적을 세탁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정미 원내부대표도 "애초부터 이 교과서는 탄생해서는 안되는 교과서였다"며 "국정교과서는 오직 박근혜 대통령이 자기 부친의 친일행적을 역사에서 지워내려는 사적 욕망이 만든 교과서다. 국정교과서는 사유화된 권력이 만든 괴물 교과서"라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그는 청와대 압력론에 휩싸인 이준식 교육부 장관에 대해서도 "이미 몰락을 코앞에 둔 박근혜 정권에게 성의를 다하는 것이 중요하냐? 국민의 목소리를 따르는 것이 중요하냐?"라며 "교육부는 지금이라도 국정화 중단을 발표해야 한다"고 압박을 가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