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넥센, 밴 헤켄 90만달러 - 대니 돈 65만달러 재계약

중앙일보 2016.11.28 11:33
밴 헤켄, 대니 돈 [일간스포츠]

밴 헤켄, 대니 돈 [일간스포츠]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앤디 밴 헤켄(37)과 대니 돈(32)과 재계약했다.

넥센은 28일 외국인 투수 밴 헤켄과 총액 90만 달러(약 10억원), 외국인 타자 대니 돈과 총액 65만 달러(약 7억원)에 각각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넥센은 지난 25일 새 외국인 투수 션 오설리반의 영입을 이미 발표했다. 이로써 2017년에 뛸 외국인 선수 세 명의 구성이 모두 완료됐다.

밴 헤켄은 2012년부터 넥센에서 뛴 장수 외국인 투수다. 지난해 말 일본에 진출했지만, 올 시즌 중반 한국으로 유턴한 뒤 다시 에이스 역할을 했다. 올해 12경기에서 72이닝을 던져 7승 3패,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내년이 KBO리그 6번째 시즌이 된다. 밴 헤켄은 "가족 같은 팀에서 내년에도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현재 몸 상태는 매우 좋다. 내년 시즌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했다.

대니 돈 역시 2년 연속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됐다. 올해 12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5(417타수 123안타) 16홈런 70타점 65득점 70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대니 돈은 "개인적으로 힘든 시즌을 보낸 것 같다. 처음 경험하는 리그여서 상대 투수 파악부터 잔디 적응까지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한 번 기회를 준 넥센에 감사드린다. 내년에는 팀과 팬들에게 올해보다 훨씬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휴식과 개인 훈련을 하고 있는 밴 헤켄과 대니 돈은 내년 2월 초 미국 애리조나 전지훈련 캠프로 합류할 예정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