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북 음성서 닭 200마리 폐사 신고…AI 양성반응

중앙일보 2016.11.28 10:16
충북 음성군 맹동면의 닭 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28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음성군 맹동면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닭 200여 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간이 검사를 한 결과 AI 양성 반응이 나왔다. 지난 17일 맹동 오리 농장에서 AI가 발생 한 이후 충북 지역 닭 농장에 폐사 신고가 접수된 건 처음이다.

이 농장은 지난 17일 충북에서 처음으로 고병원성 AI(H5N6형) 바이러스 감염이 확진된 맹동면 용촌리의 육용 오리 사육농가에서 반경 3㎞ 이내인 방역대에 포함돼 있다. 충북방역대책본부는 이 농장 닭 8만4000 마리를 살처분 하기로 했다.

충북 음성·진천에서는 AI 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AI가 확진된 농가는 15곳이며 정밀검사 중인 농가는 8곳이다. 지금까지 살처분 된 닭·오리는 62만7812마리다.

음성=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