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중국에 있는 차은택이 다 안고 가야”

중앙일보 2016.11.28 01:53 종합 2면 지면보기
 
“내가 중국에 있을 때 김성현 미르재단 사무부총장이 전화를 걸어와 ‘회장(최순실)이 형이 다 안고 가야 한대’라고 말했다.”

차씨, 최씨·김기춘 커넥션 폭로 왜
“김 전 실장 면담 뒤 최씨 힘 실감”
검찰 수사 협조…최씨와 거리두기

최순실(60·구속기소)씨와 함께 국정 농단의 또 다른 축으로 지목된 차은택(47·구속기소)씨가 27일 자신의 변호를 맡은 김종민 변호사를 통해 이렇게 주장했다. 최씨의 그런 언급은 어불성설이라는 취지였다.
 
추천 기사

김 변호사에 따르면 차씨는 “최씨와 달리 나는 검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씨와 김기춘(77) 전 대통령 비서실장 간의 커넥션 의혹, 최씨와 우병우(49)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모인 김장자(76) 삼남개발 대표 간의 친분설 등을 상세히 설명했다. 차씨는 “최씨의 지시로 2014년 중반께 대통령 비서실장 공관에서 김 전 실장을 면담한 뒤 최씨의 힘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특히 차씨는 자신이 최씨, 김장자 대표, 고영태(40) 더블루K 이사, 이화여대 교수 한 명 등과 함께 2014년 6월 김 대표 소유의 기흥CC에서 골프를 친 게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이는 ▶우 전 수석의 민정비서관 내정(2014년 5월)과 민정수석 승진(2015년 2월) ▶우 전 수석의 최씨 사단 봐주기(직무유기) ▶최씨 딸 정유라(20)씨의 이화여대 특혜 입학 등 의혹의 연결고리가 될 수도 있다.

이날 차씨 주장의 핵심은 최씨와 ‘거리 두기’다. 그는 변호인을 통해 자신이 ‘최씨의 최측근’이라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최씨의 측근은 김성현씨이며, 미르재단과 플레이그라운드의 업무를 그가 주도했고 나중엔 김씨를 통하지 않으면 최씨와 연락도 못할 정도로 나는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또 “최씨는 2014년 4~5월께 고영태씨의 소개로 알게 됐다. 처음엔 강남의 돈 많은 아줌마 정도로 알아 잘 만나질 않았다”고도 했다.
 
관련 기사

차씨는 자신이 구속기소된 혐의에 대해서도 적극 해명했다. 최씨 등과 함께 포스코 광고계열사 ‘포레카’를 강탈하려 했다는 혐의(강요미수)에 대해서는 “(이에 동원된) 모스코스 회사의 지분 100%와 광고회사 플레이그라운드의 지분 70%가 최씨 것”이라며 “플레이그라운드의 특혜성 대기업 광고 수주 상당수는 김성현씨가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KT에 차씨의 지인인 이동수씨를 취직시킨 의혹에 대해서도 “최씨의 요청에 따라 추천한 것뿐이다. 이후 어떤 경위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황창규 KT 회장 라인을 거쳐 채용됐는지는 모른다”고 해명했다.

서준석 기자 seo.juns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