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삿돈 빼돌려 부인 외제차 2대 리스…직원 교육훈련비는 자녀 유학비로 써

중앙일보 2016.11.28 01:47 종합 3면 지면보기
27일 공개된 공소장을 통해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민관 합동 창조경제추진단장을 지낸 차은택(47·CF 감독)씨의 민낯이 드러났다. 차씨는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며 박근혜 정부의 문화 융성 사업 에 관여했다. 하지만 검찰에 따르면 차씨는 자신의 회사인 광고업체 아프리카픽쳐스에서 2006년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0억여원의 회삿돈을 횡령했다.

‘문화계 황태자’ 차씨 10억대 횡령

배우자인 오모씨, 전직 직원, 아버지 등을 근무하는 직원인 것처럼 허위등재한 뒤 매달 수백만원의 급여와 상여금을 빼갔다. 9억6700만원에 달했다. 이 돈은 차씨의 생활비와 함께 빚을 갚는 데 사용됐다. 부인 오씨가 사용한 아우디와 레인지로버 등 외제차 2대의 리스비용으로도 회삿돈 6200여만원이 지출됐다. 직원 교육훈련비 865만원은 자녀의 유학비로 쓰였다. 차씨는 또 2014년 12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만찬 및 문화행사’에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추천으로 총감독을 맡게 되자 잇속 챙기기에 나섰다. 그는 2012년 인천아시안게임 개·폐회식 행사 준비 중 알게 된 전모씨가 근무하는 행사대행 업체를 찾은 뒤 “엔박스에디트에 일감을 나눠주면 행사 대행업체에 선정될 수 있도록 해주겠다”(알선수재)고 제안했다. 이렇게 끼워넣기 용역을 통해 엔박스가 행사 영상물을 만들고 챙긴 돈은 2억8600만원이었다.

차씨의 은사로 측근인 송성각(58·구속기소)씨는 2008년부터 광고제작업체 머큐리포스트의 대외 담당 임원으로 활동하며 보수 외에 법인카드를 받아 썼다. 그는 한국콘텐츠진흥원장에 임명되기 직전인 2014년 11월 머큐리포스트(머큐리) 대표 조모씨에게 “영업에 도움을 줄 테니 원장 취임 후에도 법인카드를 계속 사용하게 해 달라. 임원용 법인카드는 내 명의로 돼 있어 외부에 노출될 우려가 있으니 법인 명의 공용카드로 바꿔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이 확인한 카드값 3773만원(뇌물) 중 3200여만원이 원장 취임 후 사용한 것이었다.

오이석 기자 oh.i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