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탄핵 표결 직전 3차 담화 가능성

중앙일보 2016.11.28 01:46 종합 4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8일 국회 방문 이후 공개 발언을 하지 않고 있다. 1, 2차 대국민사과가 모두 역풍을 불러일으킨 데다 검찰이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취급하는 상황이 되면서 말하기를 굉장히 조심스러워한다는 게 참모들의 전언이다.

내달 2일 표결 땐 이번 주 발표
최재경 출근 “상황이 상황이라…”

하지만 정치권의 탄핵안 발의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박 대통령도 계속 침묵을 지키긴 어렵게 됐다. 이르면 다음달 2일 탄핵안 표결이 열릴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이번 주에 박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을 수 있다는 얘기가 청와대에서 나온다. 27일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이 사안을 검토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회에서 탄핵안 표결 일정이 확정되면 그에 맞춰 박 대통령이 입장 발표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만약 하게 된다면 검찰의 공소장과 국회 탄핵안에 담긴 범죄혐의를 해명하고 탄핵의 부당성을 호소하는 내용이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2004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도 자신에 대한 탄핵안 표결 하루 전날(3월 11일) 기자회견을 열어 “잘못이 뭔지 잘 모르겠는데 시끄러우니까 사과하고 넘어가라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야당의 사과 요구를 일축하고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자신의 거취와 관계없이 국정이 정상적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며 “만약 대국민 메시지가 나온다면 최순실 사태에 대한 정치적·법적 책임은 자신이 질 테니 정치권은 국가적 위기극복을 위해 힘을 합쳐 달라는 내용이 포함될 것 같다”고 말했다.

탄핵 위기 속에서도 박 대통령은 ‘정권 붕괴’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사의를 표명한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 등의 거취 문제도 이번 주에 매듭짓겠다는 방침이다. 휴일이지만 이날 정상 출근한 최 수석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지금 상황이 상황인 만큼 출근하지 않을 수 없다” 고 말했다. 국정교과서 추진에 대해 반기를 들 조짐이 나타난 교육부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밀착마크에 나섰다. 김용승 교육문화수석은 26일 이준식 사회부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교육부가 일방적으로 방침을 바꿔서는 안 되며 사전에 청와대와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설명했다.

김정하·최선욱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