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조기 대선 빠를수록 유리 판단…반기문, 내년 3~4월 치르면 출마 기회”

중앙일보 2016.11.28 01:44 종합 5면 지면보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당 박근혜 대통령 퇴진결의대회에서 “대통령이 스스로 내려오건 탄핵으로 끌려 내려오건 퇴진은 시간문제”라며 “한시라도 빨리 스스로 내려오는 것이 국민들을 덜 고생시키고 국정 공백, 혼란을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이 당장 하야를 결행한다면 60일 이내에 대선을 치러야 하므로 내년 1월 말 선거를 할 수도 있다.

당내외서 본 대선주자들 손익 분석
안철수는 “6월 전 대선 치러야”
비박, 최대한 늦춰 8월께 선호

이렇게 되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겐 출마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 수도 있다. 반 총장이 임기를 마치고 귀국하는 시점은 1월 중이다.

하지만 내년 3~4월께 치러진다면 반 총장에게도 출마할 기회는 생긴다. 반 총장과 가까운 한 인사는 “조기 대선이 치러지면 문 전 대표의 당선을 두려워하는 범보수 유권자들이 반 총장을 대안으로 내세울 가능성이 크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후보 검증 정국이 길어지고) 반 총장 지지율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어 일찍 선거를 치르는 것이 유리한 점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내년 3~4월 대선을 치르려면 12월 초순 탄핵안이 가결되고, 헌법재판소가 두 달 이내에 조기 결정(인용)을 내려야 한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임기가 1월 말로 끝나기 때문에 그 전에 결정을 매듭짓는 시나리오가 충족돼야 한다는 점이 변수다.

헌재 결정이 늦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의원총회에서 “헌재가 최순실 사건 1심 재판 결과를 보기 위해 헌재법에 따라 심판 절차를 정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헌재가 2~3개월 안에 탄핵 결정을 내리고 내년 3~4월에 대선을 치른다면 검증 부실과 차기 정부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내년 6월 전까진 대선이 치러져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내년 1~2월 또는 3~4월 대선보다는 세를 모을 시간이 있고 정계 개편 등이 가능한 타임스케줄이다.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은 “적당한 시점에 조기 대선을 치르면 보수정당 쪽은 유력 후보가 없고, 보수 유권자들이 문 전 대표를 찍지 않을 가능성이 커 안 전 대표에게도 승산이 있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유승민 의원이나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입장에선 탄핵안이 12월 중 가결되더라도 헌재가 탄핵심판을 위해 주어진 180일(내년 6월께 결정)을 다 쓰고, 60일간의 대선 준비 과정을 거쳐 내년 8월께 대선을 치르는 게 유리하다는 분석이 당내에서 나온다. 지난 22일 새누리당을 떠난 남경필 경기지사나 이미 ‘제3지대’에 있는 손학규 전 민주당 상임고문에게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충형·위문희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