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브리핑] 용산공원 부지 내 건물 활용 방안 백지화

중앙일보 2016.11.28 01:00 경제 6면 지면보기
논란을 빚은 용산공원 건물 활용방안이 결국 백지화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의 ‘용산공원 조성 계획안’을 27일 발표했다. 국토부는 공원 부지 내 1200여 개 건축물 중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어 보전이 필요한 80여 동을 어떻게 활용할지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생태공원이란 취지를 고려해 공원 부지엔 건물을 새로 짓지 않기로 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