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경호원까지 동원해 광화문 무대에 선 양희은…“끝내 이기리라” 150만 명과 한목소리

중앙일보 2016.11.28 00:26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5차 촛불집회에 깜짝 출연해 화제를 모은 가수 양희은이 이날 무대에 서기 위해 사설 경호원까지 동원해야 할 만큼 급박하게 돌아갔던 당시 상황에 대한 뒷얘기를 공개했다.

양희은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진행된 본행사에 오후 7시40분쯤 출연해 ‘아침이슬’과 ‘행복의 나라로’ ‘상록수’ 등을 열창했다.

이후 27일 양희은은 페이스북에 첩보영화를 방불케 했던 공연 후기를 상세히 적었다.

당초 양희은은 이날 대구에서 공연이 예정돼 있었다. 그는 페북에 “아침기차를 타고 대구로 내려간 뒤 리허설을 끝내고 공연장 대기실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이라고 적었다.
 
추천 기사

오후 3시부터 공연에 들어간 양희은은 행사를 마친 뒤 ‘서울행 긴급 작전’에 돌입했다. 공연장 입구는 이미 박사모와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한 데 뒤엉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겨우 양측의 대치 상태를 뚫고 나온 양희은은 KTX를 타기 위해 동대구역까지 전철로 이동했다.

이렇게 해서 오후 4시51분발 KTX에 탑승하는 데 성공한 그는 서울역에 내린 뒤 사설 경호원까지 동원해 광화문까지 이동했다. 워낙 많은 인파가 밀집해 있다 보니 광화문광장 무대에 접근하는 게 결코 쉽지 않았고, 예정된 시간에 맞추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경호원들의 힘을 빌었다는 설명이다.

그 덕분에 양희은은 약속 시간 4분 전에 무대에 도착하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

그는 “아침이슬은 46년째, 상록수는 39년째, 그렇게 파란만장한 노래가 또 어디 있겠습니까? 하지만 사람들이 계속 불씨를 되살려 제게 돌려 주시니까…”라며 “그분들께 진 그 큰 빚을 갚아야 눈을 감더라도 감고 떠날 수 있겠지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렇게 성사된 촛불집회 무대에서 양희은은 상록수를 목 놓아 불렀고, 함께 모인 150만 명의 시민들은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를 한목소리로 합창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