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원로들 "대통령 내년 4월까지 하야해야"

중앙일보 2016.11.27 18:35
전직 국회의장 등 정·관계 원로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27일 각계 원로들이 모인 긴급 회의를 연 뒤 의견을 모아 발표했다.

박 전 의장은 "당면한 국가 위기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하야할 것을 선언하고 대선과 정치일정 시국 수습 감안해 시한 정해 적어도 2017년 4월까지는 하야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 기사

이어 "국회는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할 국무총리를 하루빨리 추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꾸기 위한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전 의장은 "원로들 간 이견이 있었지만 다수는 하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는 박관용 전 국회의장 주최로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오후 3시에 비공개로 진행됐다.

박 전 의장을 비롯해 김수한·김형오·정의화·강창희 전 의장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 권노갑·정대철·신경식·신영균 전 국회의원, 최성규 목사, 송월주 스님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다음은 원로들의 발표 내용.

1. 당면한 국가 위기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하야할 것을 선언하고 대선과 정치일정 시국 수습 감안해 시한 정해 적어도 2017년 4월까지는 하야해야 한다.
2. 국회는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할 국무총리를 하루빨리 추천해야 한다 대통령은 새 총리에게 국정 전반을 맡겨야 한다.
3. 현 국가적 정치 위기의 중대한 요인이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으므로 여야는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
4. 오늘 각계 원로회의는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 진행이 불가피하다는 의견과 대통령 헌법절차 떠난 하야는 안 된다는 의견 있었지만 다수는 명백한 시한 정해 하야 일정을 정하고. 여야는 대통령 명예로운 퇴진을 위해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