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혐 논란'에 이하늘 "지금 우리끼리 싸울 때가 아니에요"

중앙일보 2016.11.27 13:45
지난 26일 5차 촛불집회에 참가한 DJ DOC. [사진 페이스북 캡쳐]

지난 26일 5차 촛불집회에 참가한 DJ DOC 멤버들. 왼쪽부터 이하늘, 정재용, 김창렬. [사진 페이스북 캡쳐]

 
"지금은 우리끼리 싸울 때가 아니에요"

'여혐 논란'에 휩싸인 가수 DJ DOC 멤버 이하늘이 26일 한 말이다.
추천 기사
DJ DOC 멤버들은 앞서 발표한 '수취인분명'의 일부 가사 때문에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면서 이날 결국 무대에 오르지 못했지만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이 모습이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의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하늘은 "오늘은 마이크 대신 촛불 들러 왔다"며 LED 촛불을 들어보였다.

여혐 논란에 대해 억울한 부분은 없느냐는 질문에 이하늘은 "없다. 저희가 전하고자 한 뜻은 충분히 전달된 것 같다.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여혐 논란에 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는 뜻이냐고 재차 묻자 이하늘은 "그렇다"며 "우린 여자 혐오하지 않고, 그렇게 생각하는 여성단체는 별로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끼리 싸우면서 촛불집회의 본질을 흐려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내 적의 원수는 나의 친구다"라고 강조했다.

언젠가 수취인분명이 광화문 광장에 울려퍼지는 날이 오기 바란다는 말에 그는 "그 전에 (대통령이) 하야 해야죠. 우리가 무대에 서고 안 서고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