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에…"코로나 맥주 창업자, 고향 주민에게 유산 29억원씩"은 오보

중앙일보 2016.11.27 11:47
지난 8월 페르난데스의 부고 기사.  [스페인 일간 ABC 홈페이지 캡처]

지난 8월 페르난데스의 부고 기사. [스페인 일간 ABC 홈페이지 캡처]

차가운 세태를 데워줄 훈훈한 미담인 줄로만 알았는데, 알고 보니 오보였단다.

‘코로나’ 맥주를 만든 스페인 출신 멕시코 기업인이 세상을 떠나면서 고향 마을 주민 모두를 백만장자로 만들어줬다는 뉴스 말이다.
관련 기사
영국 일간 가디언과 인디펜던트의 2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 창업자 고(故) 안토니노 페르난데스는 자신의 고향인 스페인 북서부 레온 주의 작은 마을 세레잘레스 델 콘다도 주민들에게 직접 돈을 남긴 사실이 없다.

페르난데스 가족 재단 측도 “유언에 따라 그는 가족들에게 유산을 남겼다. 마을 주민에게는 남기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엔 올해 8월 9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페르난데스가 1억6900만 파운드(약 2480억 원)에 달하는 유산을 고향 마을 주민에게 남겼고, 인구 80명에 불과한 마을의 주민은 한 명당 200만 파운드(약 29억4000만 원)씩 받았다는 뉴스가 나갔다.

인디펜던트는 “자녀가 없었던 페르난데스는 친척들에게 2억 유로(약 2493억원)을 남겼다. 이게 잘못 알려져 마을 주민이 하룻밤만에 백만장자가 됐다는 얘기로 번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페르난데스 고향 주민들은 다만 그가 생전에 마을을 위해 많은 돈을 기부했다는 점에 대해선 고마워했다고 한다.

1917년 이 마을의 가난한 집안에서 13명의 형제 중 11번째로 태어난 페르난데스는 14살에 학교를 그만두고 부모를 도와 생계를 이어야 했다.

32살인 1949년 멕시코 유명 맥주 공장 ‘그루포 모델로’를 소유한 처가 친척의 초청을 받아 멕시코로 이주한 페르난데스는 공장 창고에서 일을 시작해 결국 1971년 최고경영자(CEO) 자리까지 올랐다. 그는 코로나를 유명 맥주 브랜드로 키워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