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과 공범인 여당의 책임 물타기”

중앙선데이 2016.11.27 01:12 507호 7면 지면보기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 측은 개헌을 매개로 한 정계개편이 ‘반(反)문재인 연대’라는 점에서 적극적인 견제에 나서고 있다. 탄핵과 병행해 박근혜 대통령 ‘조기 하야론’을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6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당 주최로 열린 결의대회에서 “언제까지 청와대에서 농성전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느냐. 버틸수록 국민의 평가는 더욱 차가울 것”이라며 박 대통령의 즉각 하야를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제 박 대통령에게 출구는 없고 다음달 초 국정조사·특검·탄핵이 차례로 열린다”며 “헌법재판소에 가서 길게 법리 논쟁하지 말고 스스로 즉각 퇴진하는 게 국민을 지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개헌론 견제나선 문재인

이에 앞서 문 전 대표는 지난 25일 수원에서 열린 대학생들과의 시국대화에서 개헌 움직임을 비판하는 작심 발언을 했다. 그는 “개헌론과 개헌을 매개로 한 정계개편에 대해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며 “개헌론에는 박 대통령과 공범인 여당의 책임을 물타기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헌이 필요하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지만 이 상황이 끝나고 나서 차분히 국가 미래를 논할 시기에 본격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탄핵 연대’ 이후 ‘개헌 연대’가 ‘반문재인 연대’로 이어지는 것을 조기에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민주당의 이 같은 움직임은 최장 180일(헌법재판소 심판 기한)이 걸리는 탄핵정국에서는 개헌을 매개로 한 정계개편 흐름이 더 강해질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대신 박 대통령이 조기 하야할 경우 이후 60일 이내에 대선이 치러지는데 이 국면이 자신들에게 불리하지 않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추 대표는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도 “벌써 ‘자신들에게 유리한 개헌놀이를 하겠다’고 꿈꾸고 있는 정치세력이 있는데 다 물리쳐야 한다”며 당 안팎의 개헌론자들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당 관계자는 “당 밖의 개헌 논의는 물론 당내 개헌파를 향한 경고”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25일 “문재인·추미애 이 두 분은 26일 촛불집회를 보고 박 대통령이 (스스로) 내려온다는 자신감을 갖는 모양인데 저는 절대 틀렸다고 생각한다”며 “그것만 고집했다가는 26일 촛불집회가 어쩌면 야당을 향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차세현·강태화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