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에서만 150만 돌파한 5차 촛불집회…청와대 앞은 1박 2일 하야집회

중앙일보 2016.11.26 22:20
  
26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5차 촛불집회 참가 인원이 150만명을 넘은 것으로 추산됐다.

15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9시40분 현재 서울 광화문에 150만명, 지방 40만명 등 전국적으로 190만명이 집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촛불집회는 오후 8시에 광화문 일대에만 130만명(전국 160만명)이 몰려들어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주최 측은 보고 있다. 경찰 추산은 오후 7시40분 기준 27만명이다.

앞서 지난 12일 3차 촛불집회 당시 광화문 참가자가 100만명(경찰 추산 26만명)으로 역대 최다였다.

광화문 광장에 모인 시민들은 7시35분쯤 100만 돌파 기념 '촛불파도'를 연출하기도 했다.

오후 8시 정각에는 "박근혜 정권 생명 연장의 꿈이 꺼지길 바란다"는 내용의 퍼포먼스로 참가자들이 1분간 일제히 소등을 하는 '저항의 1분' 행사가 열렸다.

백만 촛불이 1분간 일제히 꺼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이번 집회는 법원의 허가에 따라 이전 집회보다 청와대에 가장 근접하는 행진이 이뤄졌다.
청와대에서 200m 떨어진 청운동주민센터, 삼청로 세움아트스페이스까지 행진을 했다.

자하문로 일대에서는 시민들과 경찰이 대치한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주최 측은 '1박 2일 하야캠프'를 예고해 대치는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