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무나 강렬한 첫 사랑"…박사모 회장의 탄핵 반대 글

중앙일보 2016.11.26 14:58
 
정광용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장이 26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에 반대하며 '忠臣不事二君(충신불사이군·'충신은 두 명의 임금을 섬기지 않는다')'이라는 제목의 글을 박사모 홈페이지에 올렸다.

정 회장은 "정치에는 전혀 관심이 없던 보통 사람으로 살다가 노무현의 불의에 분노해 개인적으로 전혀 인연이 없었던 정치인을 사랑했다"며 "누가 시키지도 않았고 자기 돈과 시간을 들여 사랑했으니 적어도 정치인을 사랑함에 우리에게는 너무나 강렬한 첫사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럴 가치가 있었다. 온갖 추악한 거짓이 난무하는 데도 밝혀진 진실 하나는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단 돈 1원도 먹지 않은 대통령이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천 기사

정 회장은 최순실 사건과 관련해서는 "물론 주변을 너무 믿었던 지나친 순진함은 있었으나 신이 아닌 사람인 이상 어찌할 수 없는 그것이 어찌 탄핵까지 가야하는 중죄라는 말인가"라고 강변했다.

이어 "죄 지은 자 벌 받아야 하지만 죄 짓지 않은 자까지 벌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적어도 법치국가인 한, 우리나라가 헌법국가인 한, 대통령을 수행할 수 없을 정도의 중죄가 아닌 한, 그것이 어찌 탄핵까지 가야 하는 중죄라는 말인가"라며 "내 정치적 첫사랑은 그럴 가치가 있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정 회장은 "지금까지 떠돌던 수많은 거짓 중 사실로 밝혀진 것이 몇 개나 되나. 전부 거짓 아니었나. 어떻게든 엮어보려고 저렇게 난리지만 엮인 것이 몇 개나 되나"라며 "이제 탄핵이 남았다. 우리가 법대로 하라 했으니 법대로 해보라. 단 돈 1원도 먹지 않은 대통령을 어떤 죄목으로 탄핵할 것이냐"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