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동탄핵,인민재판"…박사모 주장 들여다보니

중앙일보 2016.11.26 14:24
26일 대구에서 박사모 회원들이 대통령 탄핵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구=공정식 기자

26일 대구에서 박사모 회원들이 대통령 탄핵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에 맞서 박사모를 비롯한 보수단체들의 반대 집회도 이어지고 있다.

26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등의 보수단체는 오후 1시쯤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에 모였다.

박사모는 "박 대통령이 하야하면 좌파에게 정권을 넘게 주게 된다. 종북세력에게 속지 말고 이 나라를 지켜 달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600여 명이 모인 상태다. 경찰은 1000여 명이 모일 것으로 추산했다.
 
이들은 또 "사건의 진위를 다투는 상황 속에 박 대 통령의 하야는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은 "(박 대통령)탄핵은 정상적인 탄핵이 아니고 선동탄핵”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선동탄핵, 왜곡탄핵, 인민재판 중단하라. 대한민국 절단난다"고 주장했다.

"죄 없는 대통령을 빨갱이 세력이 끌어내리는 것" "이번 기회에 종북세력이 문재인을 앞잡이로 세워 박대통령을 탄핵시키려한다"는 등의 주장도 나왔다.

이들은 집회에서 크고 작은 태극기를 들고 박 대통령을 연호했으며, ‘종북척결, 박근혜 대통령 하야반대’라고 적힌 유인물과 함께 하야 반대 서명을 받았다.

김승현 기자,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