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팬텀싱어’, 3회 만에 시청률 3%대…음원도 출시

중앙일보 2016.11.26 13:29
JTBC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가 방송 3회 만에 시청률 3%대를 돌파했다.

26일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밤 9시40분 방송된 팬텀싱어 3회는 시청률 3.1%(닐슨코리아ㆍ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1회(1.96%)와 2회(2.04%)를 뛰어넘은 수치로, 첫 방송 이후 매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방송은 본선 첫 번째 미션인 1대 1 대결로 구성됐다. 32명의 참가자들은 무작위로 2인 1조 팀을 결성해 같은 곡을 나눠 부르게 됐다. 심사위원인 팬텀 프로듀서들에 의해 두 명의 팀원 중 한 명은 다음 단계 진출을 확정짓고 다른 한 명은 탈락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방식이다.

첫 번째 무대는 베이스 바리톤 권서경과 박상돈이 선보였다. 이들은 Nat king cole의 ‘Quizas Quizas Quizas’를 불렀지만 김문경 감독에게 “별로였다”는 혹평을 받았다. 대결의 승리는 권서경에게 돌아갔다.

두 번째 무대에는 독학파 테너 이벼리와 중학생 카운터 테너 이준환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동요 ‘어느 봄 날’을 불렀고 완벽한 호흡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냈다. 윤종신은 “분명히 이 무대는 온라인에서 회자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실제로 방송 직후 ‘어느 봄 날’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가 됐다. 탈락 후보로는 이준환이 꼽혔다.

세 번째 무대는 김경호 모창 고수로 알려진 곽동현과 테너 이동신이 꾸몄다. 두 사람은 각기 다른 음색으로 정열이 느껴지는 ‘카루소’를 불러 프로듀서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탈락 후보로는 이동신이 선정됐다.

네 번째 무대는 류지광가 최치봉이 꾸몄다. 이들은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불렀고 프로듀서들은 류지광의 손을 들어줬다.

이날 마지막 무대는 뮤지컬계 에이스 고은성과 고훈정이 장식했다. 두 사람은 상반된 매력으로 퀸의 ‘더 쇼 머스트 고 온’을 열창했고, 프로듀서들에게 호평 받았다. 고은성은 다음 단계 진출자로 확정됐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카루소’와 ‘어느 봄 날’, ‘더 쇼 머스트 고 온’은 음원으로도 공개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