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친박 대거 빠진 반토막 의총…김무성·나경원 “탄핵하고 개헌도 하자”

중앙일보 2016.11.26 01:04 종합 4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논의하기 위한 새누리당 의원총회가 25일 국회 예결위장에서 열렸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의원총회 개회에 앞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오종택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논의하기 위한 새누리당 의원총회가 25일 국회 예결위장에서 열렸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의원총회 개회에 앞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오종택 기자]

25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 친박계의 대거 불참으로 59명(전체 128명)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정진석 원내대표가 개회사에서 “야당이 허겁지겁 12월 2일이나 9일에 탄핵안을 처리하겠다는 것을 답안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하자 비박계는 곧바로 반발했다.

정진석 “야당 탄핵시간표 수용 못 해”
유승민 “표결 지연 국민이 납득 안 해”

나경원 의원이 바로 자리에서 일어나 “그런 부분까지 원내대표에게 위임할 수 없다”고 맞섰다. 유승민 의원도 “야당이 탄핵안을 발의하면 표결하겠다고 해야지, 절차를 늦추겠다고 하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다음은 참석 의원들이 전한 주요 탄핵 관련 발언.

▶유승민=“이러다간 (탄핵 찬반 논란으로) 당이 쪼개질까 걱정된다. 탈당보다는 이 당에서 지지고 볶고 싸워서 해결해 보고 0%의 가능성도 없을 때 나갈지 고민해야 한다.”

▶정유섭=“초선들은 ‘보이지 않는 손’에 이끌리지 말자. 이정현 대표 사퇴 후 비상대책위원장은 JTBC ‘썰전’에 나오는 전원책 변호사가 낫지 않겠나.”

▶하태경=“탄핵이 가장 투명하고 분명한 국정 수습 로드맵이다. 탄핵을 미룬다는 건 말이 안 된다.”

▶이종구=“대통령이 물귀신처럼 당을 잡고 있다. 촛불은 민심이다. 바람 불면 꺼지는 게 아니라 요즘은 LED 촛불도 있고 첨단 촛불이 나온다.”

하지만 일부 의원은 탄핵 시 조기 대선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걱정했다. 이들은 탄핵 대신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철우=“탄핵이 가결돼 내년 7월께 대선을 하면 통째로 야당에 갖다 바치자는 얘기와 같다. 대통령을 뺏기면 야당은 샅샅이 전범 잡듯 나설 거다. 이 정부에서 설쳤던 사람들은 국민 손에 끌려나갈 수 있다. 대통령이 조기 퇴진하되 탄핵 대신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 이러고 있으면 세월호 학생들처럼 다 빠져 죽는다.”

▶홍문표=“하나 남은 수가 개헌이다. 개헌을 하면 대통령에게도 퇴로가 열린다.”

그러나 “이 국면에 우리가 개헌 로드맵을 제시하는 게 가능하냐”(김영우)는 반대에 부닥쳤다. 장제원 의원은 “개헌을 촉구할 필요는 있지만, 그것을 탄핵과 연결시키면 논의 자체가 엉킨다”고 지적했다.

정양석 의원은 “개헌 없이 탄핵이 되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이 된다는 얘기에 초·재선 의원들이 흔들리고 있다”면서도 “그래도 탄핵을 미루면 안 된다. 국민 원망을 어떻게 감당할 거냐”고 말했다.
 
관련 기사

이에 중진들이 탄핵과 개헌을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는 쪽으로 분위기를 잡고 나갔다.

▶김무성=“국민 90%가 박 대통령을 버렸다. 탄핵으로 지금의 국정 공백을 마무리해야 한다. 또 개헌으로 국가의 틀을 바꾸는 일도 함께해야 한다.”

▶나경원=“탄핵을 회피한다는 말을 들으면 안 된다. 개헌특위도 진행하자. 특검 수사가 있기 때문에 내년 4월 전엔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결정이 안 날 거다. 대선은 그 기간에 준비하면 된다.”

글=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