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대통령 주변서 홍위병·내시 노릇했던 사람과 손잡을 생각 없다"

중앙일보 2016.11.24 16:30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오종택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오종택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24일 “보수가 새롭게 태어나려면 인적 청산을 해야 한다”며 “(당에서) 인적 청산 대상인 사람과 손잡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동안 대통령 주변에서 호가호위하며 홍위병 노릇, 내시 노릇했던 사람들을 당에서 몰아내야 한다. 뒷거래하고 야합할 생각 전혀 없다”면서다.  친박 지도부가 “당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유 의원에게 보냈던 러브콜에 확실한 거절 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날 유 의원은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특강에서 “하루하루 당이 망가지고 있는데 당을 생각하고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지도부 전원은 즉시 총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대통령 주변에서 완장차고 호가호위하며 온갖 권력을 남용하고 부패와 비리를 저지른 사람들에 대한 인적 청산을 하지 않고 어떻게 보수가 다시 태어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의사도 확실하게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과 최순실, 나머지 법 위반자들에 대해 공소장에 나타난 내용들을 자세히 읽어보면 이것은 명백한 탄핵 사유다. 국회에서 이것을(탄핵을) 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국회의원의 직무유기에 해당 된다”며 “국회에서 바로 탄핵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추천 기사

야당의 유력 대권 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선 거세게 비판했다. 유 의원은 “당 대표도 아니고 국회의원도 아닌 분이 계산기만 두드리며 한 달 동안 거국내각, 퇴진 등 계속 말을 바꿔왔다”며 “또 헌법 절차(탄핵)가 시작도 안했는데 명예퇴진 운운하고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탄핵 발의안에 서명하라는 이상한 소리를 하는데 벌써 대통령 다 된줄 착각하고 오만함을 보이는 것은 아닌가 심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각자 건전한 양심을 가지고 판단할 뿐이지 문 전 대표의 오만한 행동에 놀아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또 “탈당은 손쉬운 선택”이라며 “당에 남아 끝까지 몸부림치고 치열하게 투쟁하면서 모든 국민에게 손가락질 받는 보수당을 새로 일으켜세우는 일이 훨씬 어렵다. 어렵지만 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등 제3지대와 연대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엔 "그 부분은 아직 생각이 없다"며 “당에 남아서 혁명적 개혁을 하는데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씀드렸기 때문에 국민의당과 연대를 한다는건 제 머릿 속엔 없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