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박태환 올림픽 출전포기 강요'도 수사…박태환 측 참고인 조사

중앙일보 2016.11.24 15:50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은 24일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27) 선수에게 리우 올림픽 출전 포기를 강요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태환 측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올림픽 포기 강요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당시 현장에 있었던 참고인을 소환해 조사했다"고 말했다.

박태환 측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올해 5월 25일 박태환 소속사 관계자, 대한체육회 관계자와 함께한 자리에서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면 기업 스폰서와 연결해주겠지만, 출전을 고집하면 불이익을 주겠다"는 발언을 했다.

박태환은 2014년 인천 아시안 게임 당시 금지약물인 테스토스테론이 검출되면서 국제수영연맹(FINA)으로부터 18개월 선수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 3월 FINA 징계는 끝났지만 대한체육회가 만들어 놓은 이중징계를 풀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김 전 차관을 만났다.

당시 박태환 측이 작성한 녹취록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기업 스폰서) 그런 건 내가 약속해줄 수 있다. 단국대학교 교수 해야 될 것 아냐. 교수가 돼야 뭔가 할 수 있어"라며 올림픽 출전 포기를 종용했다.

최근 언론에 이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확산됐고 박태환은 지난 21일 "(김 전 차관으로부터) 기업 후원이나 대학 교수 관련된 얘기가 나왔지만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런 부분에 흔들림이 있었다면 올림픽에 나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관련 내용을 직접 거론했다.

김 전 차관은 최씨의 조카인 승마선수 출신 장시호(37)씨가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그룹이 16억여원을 후원하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21일 구속돼 조사를 받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최씨의 딸 정유라(20)씨가 이화여대 체육특기자 입시 과정과 입학 이후 학사관리에서 부당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대 교수 2명을 전날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전날 조원동 전 경제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데 대해선 기각사유를 검토해 향후 방향을 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요구에 대해선 아직 청와대로부터 답이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송승환·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