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현 "청와대 단수? 정치보복 선언이냐. 모골이 송연하다"

중앙일보 2016.11.24 15:38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4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와대의 식수를 끊을 수도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정치보복 선언이냐"며 반발했다.
 
그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집권하고 나면 얼마나 피비린내 나는 보복이 이 땅에 이뤄질지를 예고하는 것이냐. 야당 대표가 현직 대통령을 물도 공급하지 않고 말려 죽이겠다는 것이냐"며 추 대표의 발언을 강력 비난했다.
 
그는 "(추 대표가) 무서운 정치보복에 대한 속내를 드러내는 것으로 보여 모골이 송연했다. 국가와 국민들을 위해 할 수 있는 많고 많은 말들 중에 어떻게 정당 대표가 이런 얘기를 군중들 앞에서 할 수 있는지 기가 막힌다"고 덧붙였다.
 
추천 기사

그는 추 대표가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부역자'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도 "정치적 파트너였고 엊그제까지 당대표를 지낸 분을 향해 '부역자' '국가 반역을 동조한 사람'으로 규정짓느냐"며 "이것은 한 마디로 자꾸 색깔론을 조작하고 부추기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정현 대표는 추 대표가 새누리당에 탄핵 표를 구걸하지 않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야당 대표가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을 어떻게 보고 감히 이런 얘기를 하는지 당 대표로서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보고 배신자, 변절자가 되어달라는 말이 아니냐"며 "추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 탄핵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라는 대한민국 헌정사에 남은 두 번의 탄핵을 주도하는 대단한 업적을 남기는데 큰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하는 말인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공당의 대표라면 상대당에 대한 표현에 있어서 단어를 골라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과거에 추 대표가 고(故) 노무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던 사실을 비꼰 것이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