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생활 유출 논란’으로 삭발 사죄한 여성 BJ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4 15:12
[사진 `홍선` 유튜브 캡처]

[사진 `홍선` 유튜브 캡처]

 
마이크를 켜둔 채 녹화방송을 진행하다 사생활 일부가 유출돼 논란을 일으킨 BJ 반여림이 사죄의 삭발을 했다.
 
지난 23일 BJ 반여림은 개인방송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의미로 미용실에서 삭발하는 장면을 생방송에서 공개했다.
 
하루 전인 22일 반여림은 자신의 아프리카TV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저는 반읍읍이라는 별명을 얻게됐다. 어제 방송만 해도 심각성을 잘 느끼지 못 했다”며 “생각 짧은 행동으로 많은 걸 잃기 전에 시원하게 말하고 재밌는 방송을 만들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여러분들이 주시는 어떤 벌이든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사과문을 접한 시청자들은 반여림에게 ‘삭발을 하라’고 요구했다. 반여림은 ‘삭발 여부’에 대한 투표를 진행했고 과반이 찬성하자 실제로 삭발을 진행했다.
 
아프리카TV BJ들은 일반적으로 생방송을 진행하는 시간 이외에는 과거 진행한 녹화방송을 틀어놓는다. BJ 반여림은 생방송이 끝난 뒤 녹화 방송을 트는 과정에서 마이크를 끄지 않아 사생활이 일부 노출돼 논란이 됐다. 이후 반여림은 다음 방송에서 장난기 어린 행동과 말을 했는데 이것이 시청자를 도발하는 것처럼 느껴져 공분을 샀고 사과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