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이러려고 김영란법 통과시켰나 자괴감 들고 괴로워"

중앙일보 2016.11.24 09:03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23일 "박근혜 게이트를 보면 국가 체계를 완전히 사적 이익을 위해 이용한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뿌리까지 다 썩어있었다. 내가 정말 이러려고 김영란법 통과시켰나 자괴감이 들고 괴롭다"고 말했다.
 
추천 기사

안 대표는 이날 충북대 사회과학대 평생교육원에서 '4차 산업혁명과 우리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하는 자리에서 "19대 국회 때 통과를 위해 열심히 애썼던 법안이 김영란법인데 2만~3만원 잡는 게, 도대체 내가 무슨 일을 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가 정경유착 근절을 해야 하는 중요한 순간이고, 이것이 우리나라가 처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충북 청주에서 열린 국민의당 충북도당 박근혜 대통령 퇴진 서명운동에서 "박근혜 정부는 모든 기능을 상실했고 이 상태로 가면 우리나라 경제와 외교 등 모든 것이 커다란 불행에 빠질 것"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자신의 미래를 위해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여야 합의 총리가 향후 일정을 관리하는 것이 가장 혼란 없이 수습하는 방안이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국회는 헌법에 정한대로 탄핵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수습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당은 국민 서명운동을 통해 퇴진의 뜻을 모으고 국회에서는 탄핵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은 2차 대국민 사과에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 약속마저 어기고 있다"며 "중립적 특검에 협조하겠다는 것도 (특검이) 중립적이지 않다는 주장을 하면서 특검 수사를 거부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